2019.11.12 (화)

  • 맑음속초8.3℃
  • 안개1.7℃
  • 흐림철원-0.1℃
  • 흐림동두천2.7℃
  • 맑음파주0.3℃
  • 구름많음대관령-1.4℃
  • 맑음백령도11.7℃
  • 맑음북강릉8.7℃
  • 맑음강릉9.0℃
  • 맑음동해8.2℃
  • 맑음서울6.0℃
  • 맑음인천8.6℃
  • 흐림원주5.0℃
  • 구름많음울릉도13.1℃
  • 박무수원3.4℃
  • 흐림영월4.1℃
  • 흐림충주4.4℃
  • 맑음서산3.5℃
  • 맑음울진6.6℃
  • 박무청주6.9℃
  • 박무대전6.0℃
  • 맑음추풍령7.5℃
  • 박무안동2.9℃
  • 맑음상주9.0℃
  • 맑음포항10.0℃
  • 구름조금군산6.7℃
  • 맑음대구6.9℃
  • 맑음전주6.5℃
  • 맑음울산9.5℃
  • 맑음창원10.2℃
  • 맑음광주8.3℃
  • 맑음부산11.5℃
  • 맑음통영9.9℃
  • 맑음목포9.4℃
  • 맑음여수11.6℃
  • 구름조금흑산도12.2℃
  • 맑음완도11.6℃
  • 구름조금고창6.8℃
  • 맑음순천9.8℃
  • 박무홍성(예)4.2℃
  • 맑음제주12.8℃
  • 구름조금고산14.9℃
  • 맑음성산9.6℃
  • 맑음서귀포13.0℃
  • 맑음진주3.7℃
  • 맑음강화3.4℃
  • 흐림양평4.1℃
  • 흐림이천0.5℃
  • 맑음인제2.5℃
  • 흐림홍천3.7℃
  • 맑음태백0.4℃
  • 맑음정선군1.8℃
  • 흐림제천2.9℃
  • 흐림보은2.8℃
  • 맑음천안3.0℃
  • 맑음보령6.4℃
  • 흐림부여2.7℃
  • 구름조금금산2.1℃
  • 흐림부안7.2℃
  • 흐림임실3.1℃
  • 흐림정읍7.6℃
  • 맑음남원5.5℃
  • 맑음장수1.7℃
  • 구름조금고창군6.3℃
  • 맑음영광군7.1℃
  • 맑음김해시9.1℃
  • 맑음순창군4.7℃
  • 맑음북창원6.9℃
  • 맑음양산시7.1℃
  • 맑음보성군9.3℃
  • 맑음강진군7.9℃
  • 맑음장흥5.7℃
  • 맑음해남8.4℃
  • 맑음고흥6.6℃
  • 맑음의령군5.2℃
  • 맑음함양군5.2℃
  • 맑음광양시9.8℃
  • 맑음진도군9.6℃
  • 흐림봉화0.8℃
  • 흐림영주2.6℃
  • 흐림문경4.9℃
  • 흐림청송군1.9℃
  • 맑음영덕10.2℃
  • 구름많음의성2.3℃
  • 맑음구미7.6℃
  • 구름많음영천4.3℃
  • 맑음경주시5.5℃
  • 맑음거창2.6℃
  • 맑음합천3.9℃
  • 맑음밀양6.1℃
  • 맑음산청6.6℃
  • 맑음거제11.3℃
  • 맑음남해9.3℃
[맛집,멋집] 엄마의 자장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투데이

[맛집,멋집] 엄마의 자장면!

군위군 산성면 화본마을 ‘철가방’ 자장면 집

주인장 부부.jpg
철가방 중국집 음영배(62), 박진희(52) 부부

 

【이기만 기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간이역이 어디인지 아는가? 경북 군위군 산성면에 위치한 소담한 기차역 화본역! 네티즌이 뽑은 거니 의심의 여지없이 가볼만 하다.

 

강호동의 1박 2일 TV프로그램을 여기서 찍고 입소문을 타면서 주말에는 평균 1천여명의 관광객이 찾아든다. 전부 합해 1,200명의 산성면 인구에 관광객 1천명이면 서울지하철 러시아워를 방불케 할 때도 있다. 늘 그러면 좋겠지만 가끔 그렇다.

 

더 이상의 소개는 앞으로 화본마을을 찾을 관광객의 평가에 맡기고 ‘관광’ 절친 ‘음식’에 대한 소개가 오늘의 주제다. 그것도 가장 ‘스피드’를 자랑하는 국민대표음식 ‘자장면!’ 이 작은 마을에 신기하게도 자장면집이 있다.

 

그 이름은 ‘철가방!’ 깡촌마을에 ‘철가방’이라는 점빵 이름이 한복속에 넥타이를 맨 느낌이다. 어쨌거나 이 자장면 집을 찾은 것은 서울 복판 종로구 혜화동에 위치한 서울대학교 동문회관의 함춘원 중국집에서 엄마의 한마디 때문이었다.

 

아무리 서울 한복판이어도 흔쾌히 지불하기엔 고개가 갸우뚱거려지는 8천원짜리 자장면을 한젓가락만 드시고는 “화본 짜장보다 몬하다.!”며 숟가락을 놓는 어머니의 모습에 ‘할마시’오늘 컨디션이 별로거니! 하면서도 비교본능이 발동했다.

철가방.jpg
철가방 가게 전경

 

몇일 후 내가 “가자!”하면 거름을 지고서라도 따라 나설 친구와 화본역 앞 ‘철가방’을 찾았다. 그 친구가 질색팔색 가장 싫어하는 것이 유감스럽게도 자장면임을 아는 나의 작전이다.

 

군위사람 특유의 사근사근한 표정으로 스텐컵에 냉수를 따라주며 “주문하이소”라는 소리에 “자장면 두그릇요.!” 작은 홀엔 관광객로 자리가 붐빈다. 단무지와 양파가 놓여 있어야 할 테이블엔 생뚱맞게도 침샘을 자극하는 자두가 놓여 있다.

 

주문받는 거만큼 사근사근한 목소리로 “자장면 나올 때까지 하나 잡사보소. 직접 농사지은 거시더!” 가게 마케팅을 위해 관광객들에 주어지는 할당량이거니 생각하며 주머니에 넣는 순간 자장면이 나왔다. “맛이 어떠노?”라고 묻는 나의 물음에 “괜찮네!”라는 친구의 대답이 돌아왔다.

 

평소 표현을 대폭 ‘바겐세일’하는 친구가 ‘괜찮네!’ 한 것은 진짜 괜찮은 거다. 더구나 “세상에서 니가 제일 잘났다.” “니는 언젠가는 크게 될 끼다.!” 라며 나에게 단 한번도 거짓말을 한 적이 없는 엄마의 평가까지 받은 자장면이니 더 말해 무엇하랴.!

  

주말 가족들과 함께 외식과 휴식 일석이조의 휴일을 보내려면 한번쯤 군위군 산성면 화본마을을 관광할 것을 추천하고 싶다. 그곳엔 ‘철가방’자장면집이 있다.

 

한두마디 말이 오가자 자장면 면발같이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놓는 주인장 음영배(62), 박진희(52) 부부는 대구 롯데시네마에서 40년간 중국집을 운영한 베테랑 요리사였다고 한다.

 

이리저리 둘러보다 이곳에 정착한지 3년이 됐다는 이들 부부는 “큰돈은 못 벌어도 군위도 좋고, 화본도 더 좋고.!” 라며 현재의 생활에 흡족함을 보였다.

 

엄마가 좋아하는 군위군 산성면 화본역 ‘철가방’ 자장면 집. 옆 테이블에 짬뽕과 탕수육도 먹음직스러워 보인다. 아.! 나도 짬뽕 시킬 걸....

화본역.jpg
화본역 전경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