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흐림속초1.1℃
  • 맑음-5.1℃
  • 맑음철원-6.6℃
  • 맑음동두천-5.8℃
  • 맑음파주-7.3℃
  • 흐림대관령-4.4℃
  • 맑음백령도3.2℃
  • 비북강릉2.8℃
  • 흐림강릉2.4℃
  • 흐림동해2.5℃
  • 연무서울-3.6℃
  • 연무인천-2.5℃
  • 구름많음원주-3.5℃
  • 흐림울릉도3.6℃
  • 박무수원-2.5℃
  • 구름많음영월-3.3℃
  • 구름많음충주-4.1℃
  • 맑음서산-3.4℃
  • 흐림울진3.2℃
  • 연무청주-2.3℃
  • 박무대전-3.5℃
  • 구름조금추풍령-1.3℃
  • 연무안동-0.8℃
  • 구름많음상주-0.5℃
  • 비 또는 눈포항2.6℃
  • 맑음군산-2.8℃
  • 연무대구0.3℃
  • 연무전주-1.5℃
  • 눈울산1.7℃
  • 흐림창원2.5℃
  • 연무광주-0.4℃
  • 비부산2.6℃
  • 구름많음통영4.7℃
  • 맑음목포0.4℃
  • 맑음여수2.7℃
  • 구름많음흑산도5.4℃
  • 맑음완도3.9℃
  • 맑음고창-3.2℃
  • 맑음순천
  • 박무홍성(예)-3.5℃
  • 구름조금제주6.8℃
  • 구름많음고산6.7℃
  • 맑음성산6.0℃
  • 맑음서귀포5.8℃
  • 구름많음진주-1.0℃
  • 맑음강화-2.5℃
  • 맑음양평-4.6℃
  • 맑음이천-4.6℃
  • 구름많음인제0.5℃
  • 맑음홍천-5.7℃
  • 구름많음태백-1.3℃
  • 구름많음정선군-2.7℃
  • 구름조금제천-4.8℃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5.1℃
  • 맑음보령-1.4℃
  • 맑음부여-4.5℃
  • 맑음금산-5.5℃
  • 맑음부안-2.1℃
  • 맑음임실-5.3℃
  • 맑음정읍-3.0℃
  • 맑음남원-4.4℃
  • 구름많음장수-6.6℃
  • 맑음고창군-2.1℃
  • 맑음영광군-1.8℃
  • 흐림김해시0.8℃
  • 맑음순창군-4.8℃
  • 구름조금북창원2.0℃
  • 흐림양산시3.3℃
  • 맑음보성군2.8℃
  • 맑음강진군2.7℃
  • 맑음장흥2.8℃
  • 맑음해남0.5℃
  • 맑음고흥2.0℃
  • 구름많음의령군0.5℃
  • 구름많음함양군-2.2℃
  • 맑음광양시2.0℃
  • 구름조금진도군4.8℃
  • 구름조금봉화0.1℃
  • 흐림영주-1.7℃
  • 구름많음문경0.6℃
  • 흐림청송군-0.7℃
  • 흐림영덕1.5℃
  • 맑음의성-1.2℃
  • 맑음구미2.9℃
  • 흐림영천1.0℃
  • 흐림경주시1.0℃
  • 구름조금거창-1.8℃
  • 맑음합천-1.0℃
  • 구름많음밀양1.4℃
  • 구름조금산청-0.8℃
  • 구름많음거제4.5℃
  • 구름많음남해2.3℃
【창간인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사소개

【창간인사】

7777.jpg
김은하 지사장

1968년 포항 앞바다를 메우면서 ‘쇠 공장’을 짓기 시작할 무렵, 송도 바닷가에서 멱을 감던 7살 꼬마의 눈에 멀리 보이는 호랑이꼬리보다 하루가 다르게 눈앞에 올라가는 제철소의 기둥이 더 신기했습니다.

 

황색제복에 안전화를 신고 머리에는 안전모를 쓰고 자전거 페달을 밟아 출근하던 형아들의 뒤를 이어 그 신기한 곳에서 평생 밥벌이를 하게 될 줄 은 사실 몰랐습니다.

 

그 형아들과 우리 동무들, 외지에서 포항으로 취직해 온 형아들과 또래 친구들이 하나둘 늘어나자 허허벌판 바닷가 작은 어촌마을은 금새 경북 제1의 도시가 됐고 세계최고의 철강도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영원한 것은 없는 법! 세월의 흐름 따라 형아들도 우리도, 무엇보다 포항도, 제철소도 눈 깜짝 할 새 예전만 같지 않음에 괜시리 슬퍼집니다.

 

더 큰 도약과 번영은 이제 우리의 몫이 아니라 후배들에게 맡겨야 할 때가 온 거지요.

 

팔팔했던 삼십대 시절 운동시합을 위해 외지에 가면 늙은 50대와는 서로 한방에 자지 않으려고 머리를 굴리던 게 엊그제 같은데, 아뿔사! 내가 벌써 육십이라니! 아제, 그때는 미안했습니다.!

 

아직 젊은 나는 새로운 일거리를 찾기로 했습니다. 포항에서 나고 자라 산업현장과 정치판 언저리를 기웃거린 경험들을 바르게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일초의 고민도 없이 <뉴스앤포항>이라는 제호를 정하고 인터넷언론사의 문을 열었습니다. 사무실도, 기자도 없이 말입니다. 까짓 거 슬슬 배워나가면 되는 거지 말입니다.

 

<뉴스앤포항>은 아픈데 생살 도려내는 언론은 되지 않겠습니다.

<뉴스앤포항>은 포항과 경북인의 소소한 일상을 알리고 소개하는 ‘힘없는’언론이 되겠습니다.

<뉴스앤포항>은 더 큰 도약과 번영을 떠맡은 우리 후배들이 가장 친근하게 다가올 수 있는 ‘재미있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그게 무슨 언론이냐고요? “너나 잘하세요.!” 나이불문, 주제불문, 형식불문,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누구나 기자가 될 수 있는 <뉴스앤포항>에 많은 참여와 지도편달을 바라겠습니다.  김은하 배상

뉴스앤포항제호파일.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